°HOME
°TRAVEL
°DAILY
° HANDMADE
°LOOK IN
°GuestBook
 

보고싶은 토리

˚ DAILY 2013.10.11 04:09

그 놈의 델타 항공의 엠바고 기간인지 뭔지 땜에 토리를 못데려 오고 못 본지 2달이 되어간다.

가끔 벳남 이모들이 보내주는 사진과 소식으로 안부를 확인하고 있을 뿐.

우리를 보고 싶어 할까 ? 갑지기 영문 모르게 사라진 우릴 보고 싶다거나 생각한다 거나 한다면 토리에게 넘 힘든 일 일것 같아

차라리 우리같은건 싹 다 까먹고 잘 지냈으면 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렇게 벳남에서 보내온 사진을 볼때면 다시 만날때 정말 우리가 기억속에서 사라져려 알아보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ㅜ


토리야 ~~하고 부르면 눈만 힐끗.



소파에 누운 사람 목사이 머리를 밀어 넣고 자기


내가 한국에서 보낸 신발 ㅎㅎ. 제법 어울리네


너는 성별이 모호하니깐....- -


하루 종일 졸리심. 간식과 사람들 왔을때 빼고



목욕 후엔 급 불쌍해지시고.. 깔끔쟁이 지후 이모 덕에 요즘 미모가 빛을 발한다 들었다.


너 만 먹냐. 나두 줘.



젤 좋아하는 연우이모. 저렇게 안겨 있으면서 꼭 나를 본다. 자랑하는 것 처럼. 젤로 얄미울 때. 




다시 만날 때 까지 건강히 잘 지내렴.


'˚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니 학교와 연주회  (0) 2014.05.09
테라스 텃밭  (0) 2014.05.09
울집에 놀러온 참새  (0) 2014.05.08
드뎌 이삿짐 정리 끝났다  (0) 2014.05.08
에콰도르에서의 할로윈  (1) 2014.05.08
보고싶은 토리  (0) 2013.10.11
워니의 10번째 생일  (0) 2012.06.29
Happy Birthday to 지원  (0) 2011.12.07
할로윈 데이2  (0) 2011.11.05
베트남에서 할로윈 파티  (3) 2011.11.05
[영상] 워니 메들리~  (0) 2011.08.01
블로그 이미지

꽁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